'발효액'에 해당되는 글 17건

  1. 2016.06.10 자두 효소

자두 효소

 

 

 

 

 

항산화물질과 체질개선 효과 자두효소

 

 

알칼리성 식품인 자두는 철이 풍부하여 빈혈에 좋고, 수용성 식이섬유가 풍부해 변비에도 효과가 탁월 하다.

항산화물질이 포함되어 있어 야맹증과 안구건조증이 있는 이들에게도 좋다.

또 자두는 아토피에 좋은데 검은콩, 유근피, 민들레와 같이 먹으면 더욱 효과적이다.

 

 

자두 효소 만들기

 

① 주재료 구입(자두 800g)

자두는 제철에 가까운 재래시장이나 동네 마트 등에서 쉽게 구할 수 있다.

 

② 주재료 다듬기

깨끗한 물에 10분 정도 담가 두었다가 씻는다.

씻은 뒤에는 최대한 물기를 털어 없애준다.

자르지 않고 통째로 사용해도 상관없고 잘라서 담가도 된다.

 

③ 설탕 준비(백설탕 800g, 주재료: 백설탕의 비율은 1:1)

물기를 없앤 자두의 무게를 측정하고, 같은 중량의 설탕을 준비한다.

 

④ 담기

자두와 준비해둔 설탕 60%를 용기에 담는다.

이때 꾹꾹 눌러주어 재료와 설탕이 잘 섞이도록 해야 발효가 잘 이루어진다.

이렇게 담은 뒤 나머지 설탕 40%를 전부 그 위에 부어 덮어준다.

잘라서 만든다면 먼저 설탕과 자두를 잘 혼합한 다음 용기에 넣는다.

 

⑤ 봉하고 이름표 붙이기

나사식 마개가 달린 용기의 경우 힘주어 꽉 닫았다가 다시 살짝만 비틀어 열어준다.

나사식 마개개 아닌 경우 천이나 한지 등으로 덮고 끈으로 빈틈 없이 묶어준다.

재료명과 담근 날짜, 재료의 효능 등을 이름표에 적어 용기에 붙여둔다.

 

⑥ 초기 관리(15일)

재료 위쪽에 부어놓은 설탕이 반 이상 녹으면, 용기 밑에 가라앉은 설탕도 함께 녹을 수 있도록 매일

위아래로 골고루 섞어준다.

이 과정은 설탕이 다 녹을 때까지 지속하며, 보통 15일 정도가 걸린다.

 

⑦ 1차 발효(6개월)

대부분 여름에 담그게 되므로 직사광선을 피해 서늘한 실내에 둔다.

효소를 처음 담근 날로부터 180일리 지날 때까지 1차 발효 과정을 진행하되, 이 기간에는 재료가

발효액에 완전히 잠기도록 눌러두거나,눌러둘 여건이 되지 않을 경우 발효가 끝날 때까지 주 1회 정도 섞어준다.

 

⑧ 거르기

1차 발효 과정이 끝나면 거름망으로 발효액을 걸러서 별도의 용기에 옮겨 담는다.

발효액을 거르고 남은 건더기는 자두 효소 식초, 잼, 차 등으로 재활용한다.

 

⑨ 2차 발효와 숙성(6개월)

발효액만 별도의 용기에 담아 다시 6개월간 2차 발효 및 숙성시킨다.

주 1회 정도 살펴서 곰팡이 등이 생기지 않는지 관찰한다.

 

⑩ 보관과 음용

실온에 두되 직사광선과 열기를 피한다.

효소 발효액과 생수의 비율을 1:3 정도로 희석하여 마시되, 기호에 따라 생수의 양을 늘린다.

만약 숙성이 끝난 후 발효의 진행을 막고 맛을 그대로 유지하고 싶다면 냉장 보관을 한다.

 

한줄 레시피

 

아토피와 성인병 예방에 좋은 자두 효소, 각종 김치를 담을 때 넣으면 더욱 맛깔스러운 김치가 된다.

 

 

 

'효소만들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쇠비름 효소  (0) 2016.06.13
복분자 효소  (0) 2016.06.11
자두 효소  (0) 2016.06.10
오디 효소  (0) 2016.06.10
달맞이꽃 효소  (0) 2016.06.09
효소 만드는 데 주의사항  (0) 2016.06.08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2 3 4 ··· 1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