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약초 보감

닭의장풀

 

 

오줌을 잘 나오게 하고 종기를 치료하는 풀 닭의장풀

 

학명

 

Commelina communis Linne

 

다른이름

 

달개비, 닭개비, 닭의발씻개

 

생약명

 

벽죽초(壁竹草), 압척초(鴨蹠草), 죽엽채(竹葉菜)- 전초를 말린 것

 

특징

 

닭의장풀과, 한해살이풀. 풀밭, 냇가의 습지에서 키 15~50cm 자란다.

잎은 마디마다 어긋나고 피침형이다.

꽃은 7~9월에 자주색이나 하늘색으로 피고 잎겨드랑이에서 1송이씩 달리며, 위쪽꽃잎 2장은 크고 아래쪽은

 작고 흰색이다.

열매는 타원형 삭과이고 9~10월에 익는다.

어린 순은 식용한다.

닭장 밑에서 잘 자라는 풀이라 하여 ‘닭의장풀’이라고 불린다.

또, 꽃잎이 오리발(鴨脚압각) 같다고 하여 ‘압각초(鴨脚草)’라고도 하고 ‘닭개비(달개비)’라고도 했다.

 

 

 

 

 

채취시기와이용부위

 

가을에 닭의장풀이나 좀닭의장풀의 뿌리를 캐어 햇볕에 말린다.

잎은 생풀을 쓴다.

 

약성

 

성질은 차갑다.

 

 

맛은 달고 쓰다.

 

성분

 

많은 점액을 함유하고 있으며 그 주성분은 플라보노이드(Flavonoid)인 아오바닌(Aobanin)이다.

꽃에는 푸른빛을 나타내는 델피닌(Delphinin)이 함유되어 있다.

 

분포

 

풀밭, 냇가의 습지에서 자란다.

 

효능

 

청열해독, 이뇨통림

- 외감병, 온열병으로 열나는 데, 상기도의염증, 인후가 아픈 데의 치료

- 부스럼, 헌 데, 단독, 눈다래끼, 부종, 오줌이 잘 나가지 않는 데의 치료

- 이하선염, 간염, 콩팥염, 출혈의 치료

- 당뇨병의 치료

 

이용법

 

외감병으로 열나는 데에는 닭의장풀 30g을 달여 하루 3번에 나누어 먹는다.

또는 형개, 담죽엽(조릿대풀잎), 금은화 각각 10g을 섞어 달여서 하루 3번에 나누어 먹는다.

온열병에는 닭의장풀 30g, 석고 20g, 지모 12g을 달여 하루 3번에 나누어 먹는다.

부종, 소변불통에는 닭의장풀 30g을 달여 하루 3번에 나누어 먹는다.

부스럼, 헌 데, 단독에는 신선한 닭의장풀 60g을 먹고, 닭의장풀을 짓찧어 붙인다.

눈다래끼에는 닭의장풀의 즙을 바른다.

 

식용법

 

연한 잎의 꽃과 꽃봉오리를 먹는다.

끓는 물에 살짝 데친 후 찬물에 헹구고 나물무침을 한다.

날것 그대로 양념무침을 하거나 닭고기와 조개를 함께 넣어 탕을 끓이기도 하고 튀김을 만든다.

 

 

 

 

 

 

약초 경우에는 절대 과용하지 마시고

 

적은 양으 시작해서 조금씩 양을 늘려 가면서 복용하여 천천히

 

 몸을 치료하는 방법을 권해 드립니다.

 

 

▶블로그 ‘댓글’남겨 보아요◀

 

 

 

 

 

 

'약초 보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질경이  (0) 2014.09.22
모란  (0) 2014.09.21
닭의장풀  (1) 2014.09.20
고추  (0) 2014.09.19
대추  (1) 2014.09.17
가막사리  (0) 2014.09.16
  • 양성식 2017.08.31 09:39

    흔히 볼수있는 풀인데 이렇게 좋은줄 몰랐네요
    여름에는 가랑이가 하도 헐어서 고생했는데요
    달여서 아침저녘 그리구 시간되는데로 바르고났어요 정말좋아요 말도못하구 고생 하지 마시고
    꼭 발라보세요 너무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