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마늘
    약초 보감 2014. 8. 28. 12:39
    반응형

     

     

    정력을 보강하고 농약중독을 해독하는 마늘

     

    학명

     

    Allium scorodorpasum var. viviparum Regel

     

    다른이름

     

    마눌

     

    생약명

     

    대산(大蒜)- 비늘줄기(알뿌리)를 말린 것

     

    특징

     

    백합과.여러해살이풀. 전국적으로 재배하는 다년생 초본으로 알뿌리로 번식하는 재배작물이다.

    4~5월에 꽃을 피우고, 통마늘은 연한 갈색의 껍질로 쌓여 있고 안쪽에 5~6개의 마늘쪽이 들어 있으며

    마늘줄기의 높이는 40~80cm 정도이다.

    어긋나는 잎은 밑부분이 엽초로 되어 서로 감싸고 있다.

    산형꽃차례는 뿌리처럼 뾰족하고 꽃은 자줏빛이 돌며 꽃 사이에 많은 무성아가 달린다.

    마늘의 어원은 몽골어 만끼르(manggir)에서 나온 것으로 추론된다.

    마늘은 일명 대산(大蒜)이라고 한다.

    [본초강목]에는 ‘산에서 나는 마늘을 산산(山蒜), 들어서 나는 것을 야산(野蒜), 재배한 것을 산(蒜)’이라

    한다고 기록되어 있다.

    [삼국유사]에서도 ‘곰이 마늘과 쑥을 먹고 웅녀가 되어 환웅과 결혼하여 단군을 낳았다’는 기록이 전해지는데 이것은 우리나라의 개국 신화에서도 마늘의 능력을 부여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남자가 먹으면 정력이 좋아져서 마누라를 즐겁게 해준다고 하여 마누라라고 부르다가 마눌, 마늘이 되었다.

     

     

     

     

     

    채취시기와 이용부위

     

    5월에 마늘의 알뿌리를 캐내어 잎과 줄기를 제거하고 그늘에서 말린다.

     

    약성

     

    성질은 따뜻하다.

     

     

    맛은 맵다.

     

    효능

     

    강장, 강정, 거풍, 진통, 이뇨, 소종, 향균, 살충, 해독

    - 결핵, 감기, 신경통, 동맥경화, 고혈압, 치질, 변비, 곽란의 치료

     

    재배방법

     

    농협이나 종묘상에서 마늘종구를 구입하거나 실제로 재배하고 있는 곳에서 구입한다.

    파종 2주일 전에 퇴비와 석회를 밭 전면에 골고루 뿌린 다음 깊이 갈고 파종 1~2일 전에 부족한 비료를 넣으며

    토양이 문제가 되면 발효된 완숙퇴비를 넣은 뒤에 땅을 고른다.

    포기 사이 9~15cm의 간격으로 마늘종구를 파묻고 5cm 정도로 복토를 한 후 가볍게 눌러 놓는다.

    심는 시기는 8월말에서 10월 상순이 좋고, 수획은 6월 하순부터 8월경에 지상부가 말라서 누렇게 된 다음

    수확한다.

     

    성분

     

    마늘의 주성분은 탄수화물 20%, 단백질 3.3%, 지방 0.4%, 섬유질 0.92%, 회분 13.4%을 위시하여 비타민 B1,

     비타민 B2, 비타민 C, 글루탐산(glutamic acid), 칼슘, 철, 인,아연, 셀레늄, 알리신 등 다양한 영양소

    함유되어 있다.

     

     

    이용법

     

     

    마늘을 많이 먹으면 변통이 좋아지고 변비와 치질의 치료에 효과가 있다.

    마늘을 목욕물 속에 넣고 목욕을 하면 몸이 더워지고 냉증과 신경통의 치료에 효과가 잇다.

    농약에 중독되었을 때 생마늘을 씹어먹으면 해독 효과가 있다.

     

    식용법

     

    마늘은 우리나라의 거의 모든 요리에 쓰인다. 마늘의 강한 향이 비린내를 없애고 음식의 맛을 좋게 하며 식욕 증진 효과가 있기 때문에 향신료(양념)로도 사랑받는다.

     

    주의

     

    마늘을 너무 많이 먹으면 간을 상하게 하고 눈을 나쁘게 한다.

     

     

     

     

    약초 경우에는 절대 과용하지 마시고

     

    적은 양으 시작해서 조금씩 양을 늘려 가면서 복용하여 천천히

     

     몸을 치료하는 방법을 권해 드립니다.

     

     

     

     

     

    ▶블로그 ‘댓글’남겨 보아요◀

     

     

     

    반응형

    '약초 보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주  (0) 2014.09.04
    풀명자  (0) 2014.09.03
    마늘  (0) 2014.08.28
    애기똥풀  (0) 2014.08.27
    부추  (0) 2014.08.26
    돌나물  (2) 2014.08.24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