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명자

 

 

 

간열을 내리게 하고 눈을 밝게 하는 풀 결명자

 

학명

 

Cassia tora var. mairei Linne

 

다른 이름

 

강남두, 긴강남차, 되팥, 마제초, 망강남, 석결명, 초결명

 

생약명

 

결명자(決明子)- 익은 씨를 말린 것

 

특징

 

콩과. 한해살이풀. 약초로 재배하며 키 1.5m 정도 자란다.

잎은 어긋나며 깃꽃겹잎이고 작은잎은 알 모양으로 2~3쌍이 달린다.

꽃은 6~8월에 선명한 노란색으로 피고 잎겨드랑이에 1~2송이 달린다.

열매는 협과이고 9~10월에 익으며 마름모꼴의 씨가 1줄로 늘어선다.

씨로 차를 끓여 먹는다.

 

 

 

 

 

채취시기와 이용부위

 

가을에 결명자의 익은 열매만을 따거나 또는 전초를 배어 햇볕에 말린 다음 두드려서 씨를 털고 완전히 말린다.

 

약성

 

맛은 달고 쓰며 성질은 조금 차갑다.

 

효능

 

청간, 명목, 건위, 변통, 해독

- 간열로 머리가 어지럽고 아픈 데, 눈이 붉어지고 아프며 눈이 시고 눈물이 나는 데, 청맹,

비출혈(코피)의 치료

- 결명자를 시력을 좋게 하기 위해서 쓰며, 약한 설사약으로 습광성 변비에도 쓴다.

 

이용법

 

결명자를 습관성 변비에 달여 먹으면 좋다.

6~12g을 달여 하루 3번 나누어 복용한다.

 

결명자 1, 감국꽃 8, 전복껍질 12, 속새 8, 황금 10으로 가루약을 만들어 간열로 눈이 붉어지고 아프며 눈이 실 때, 결막염에 쓴다.

1회에 3~4g 씩 하루 3번 복용한다.

 

아하!

 

중국에서는 시력이 좋아지는 (결명;決明) 씨앗 (자;子)이라는 뜻으로 ‘결명자(決明子)’ 라고 부른다.

 

주의

 

설사하는 사람에게는 쓰지 않는다.

 

 

 

 

 

 

 

 

 

 

약초 경우에는 절대 과용하지 마시고

 

적은 양으 시작해서 조금씩 양을 늘려 가면서 복용하여 천천히

 

 몸을 치료하는 방법을 권해 드립니다.

 

 

 

 

 

'약초 보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작약  (0) 2016.06.28
감초  (0) 2016.06.27
결명자  (0) 2016.06.26
살구나무  (0) 2016.06.25
봉숭아  (0) 2016.06.24
환삼덩굴  (0) 2016.06.23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157 158 159 160 161 162 163 164 165 ··· 36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