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약초 보감

작약

 

 

 

 

열을 내려주고 오줌을 잘 나오게 하는 풀 작약

 

학명

 

Paeonia japonica Miyabe et Takeda

 

다른 이름

 

개삼, 산작약

 

생약명

 

작약(芍藥)- 뿌리를 말린 것

 

특징

 

미나리아재비과. 여러해살이 풀. 깊은 산에서 키 40~50cm 자란다.

뿌리는 굵고 육질이며 밑부분이 비늘 같은 잎으로 싸여 있다.

잎은 어긋나고 깃털 모양이며 작은잎은 긴 타원형이다.

꽃은 6월에 흰색으로 피고 원줄기 끝에서 1송이씩 달린다.

열매는 골돌과이고 9~10월에 익는다.

어린 잎을 식용한다.

 

 

 

 

 

 

채취시기와 이용부위

 

개을에 작약의 뿌리를 캐어 줄기와 잔 뿌리를 제거하고 물로 씻어 햇볕에 말린다.

적작약은 뿌리의 겉껍질을 벗기지 않은 것이다.

 

약성

 

맛은 쓰고 시며 성질은 조금 차갑다.

 

효능

 

해열, 이뇨, 조혈, 진통, 진경, 지한

- 복통, 위통, 두통, 설사복통, 월경불순, 월경이 멈추지 않는 증세, 대하, 식은땀이 흐르는 증세, 현훈,

신체허약증의 치료

 

이용법

 

말린 약재를 1회 2~5g씩 달이거나 가루내어 복용한다.

하루 6~12g 쓴다.

 

작약, 감초, 각각 15g을 섞어 작약감초탕을 근육경련으로 인한 통증, 신경통, 담석증으로 배가 아픈 데

등에 쓴다.

하루 2첩을 달여 3번에 나누어 복용한다.

 

작약 15g, 당귀 8g, 깽깽이풀 8g, 황금 8g, 빈랑 4g, 감초 2g, 대황 5g, 육계 4g을 섞어 작약탕은 세균성 이질로 배가 아프고 뒤가 묵직한 데 쓴다.

달여서 하루에 3번 복용한다.

 

산나물 요리

 

봄에 어린 순을 채취하여 나물로 먹는다.

쓴맛과 신맛이 있으므로 끓는 물에 데친 후 찬물에 담가 충분히 우려내고 조리한다.

 

주의

 

허한증에는 쓰지 않는다.

 

 

 

 

 

 

 

 

 

 

약초 경우에는 절대 과용하지 마시고

 

적은 양으 시작해서 조금씩 양을 늘려 가면서 복용하여 천천히

 

 몸을 치료하는 방법을 권해 드립니다.

 

 

 

 

 

'약초 보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메꽃  (0) 2016.06.30
한련초  (0) 2016.06.29
작약  (0) 2016.06.28
감초  (0) 2016.06.27
결명자  (0) 2016.06.26
살구나무  (0) 2016.06.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