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숭아

 

피를 잘 돌게 하고 피멍을 없애 주는 풀 봉숭아

 

학명

 

lmpatiens balsamina L.

 

다른 이름

 

금봉화, 금사화, 미인초, 봉선화, 소도홍, 지압화, 협죽도, 규중화, 지갑화

 

생약명

 

급성자(急性子), 봉선자(鳳仙子)- 익은 씨를 말린 것

봉선근(鳳仙根)- 뿌리를 말린 것

 

특징

 

봉선화과. 한해살이풀. 키 60cm 정도 자란다.

잎은 어긋나고 피침형이며, 양끝이 좁고 가장자리에 톱니가 있다.

꽃은 7~8월에 피며 2~3송이씩 잎 겨드랑이에 달린다.

꽃색은 보라색, 분홍색, 빨간색, 주홍색, 흰색 등 다양하다.

열매는 삭과이고 타원형이며, 익으면 벌어져 황갈색 씨가 튀어 나온다.

 

 

 

 

 

채취시기와 이용부위

 

여름부터 가을 사이에 봉숭아의 잘 여문 씨를 받아 햇볕에 말린다.

 

약성

 

맛은 맵고 쓰며 성질은 따뜻하다.

 

효능

 

거풍, 활혈, 소종, 지통, 해독

- 소변불리, 풍습편서(風濕偏捿), 요협동통, 폐경복통, 산후어혈, 무월경, 적취하사태(積聚下死胎), 타박상, 옹감(癰疳), 정창, 아장풍, 회지갑의 치료

 

이용법

 

무월경에 봉숭아씨를 가루내어 1회에 2g씩 하루 3번 당귀 10g을 달인물로 복용한다.

주부습진에는 생잎을 찧어 나온 즙을 환부에 바른다.

가끔씩 여러 번 바르면 효과가 있다.

무좀에는 봉숭아 전초를 진하게 달인 물에 환부를 4~5회 담근다.

뱀이나 벌레에 물린 데에는 생잎을 찧어 즙을 환부에 바르거나 말린 씨를 가루내어 환부에 뿌린다.

 

아하!

 

꽃 모양이 펄떡이는 봉황과 같다 하여 ‘봉선화(鳳仙花)’ 라고도 한다.

봉선화, 봉새, 봉숭아 등 여러 이름 중 ‘봉숭아’가 표준어이다.

 

주의

 

유독성 식물이므로 전문가와의 상담없이 남용하는 것은 위험하다.

 

 

 

 

 

 

약초 경우에는 절대 과용하지 마시고

 

적은 양으 시작해서 조금씩 양을 늘려 가면서 복용하여 천천히

 

 몸을 치료하는 방법을 권해 드립니다.

 

 

 

 

 

 

'약초 보감'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결명자  (0) 2016.06.26
살구나무  (0) 2016.06.25
봉숭아  (0) 2016.06.24
환삼덩굴  (0) 2016.06.23
미나리  (0) 2016.06.09
삼백초  (0) 2016.06.08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159 160 161 162 163 164 165 166 167 ··· 36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