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화나무

 

 

 

기침을 멎게 하고 치질과 옴을 치료하는 나무 매화나무

 

학명

 

Prunus mume Siebold & Zuccarini

 

다른이름

 

매실나무

 

생약명

 

매실(梅實), 오매(烏梅)- 열매를 가공한 것

 

특징

 

장미과. 갈잎 큰키나무. 마을 부근에서 재배하며 높이 4~6m 정도 자란다.

잎은 어긋나고 달걀 모양이며 가장자리에 잔톱니가 있다.

꽃은 잎이나기 전인 2~4월에 흰색 또는 담홍색으로 피고 잎겨드랑이에 1~3개씩 달린다.

열매는 둥근 핵과이고 6~7월에 노란색으로 익는다.

열매를 식용한다.

 

 

 

 

 

 

채취시기와 이용부위

 

6~7월에 매화나무의 덜 익은 열매를 따서 약한 불에 쬐어 색이 노랗게 변한 것을 햇볕에 말린다.

 

약성

 

성질은 따뜻하다.

 

 

맛은 시고 떫다.

 

효능

 

수렴, 생진, 진해, 거담, 진통, 해독, 소종, 회충구제

-감기, 기침, 천식, 토혈, 인후염, 풍습동통, 임파선종, 월경불순, 이질, 치질, 혈변, 산후출혈, 인건(咽乾),

회충복통, 구토, 우피선의 치료

 

이용법

 

말린 약재를 1회 1~3g씩 뭉근하게 달이거나 가루내어 복용한다.

오매 480, 당귀 120, 건강 300, 산초 120, 세신 180, 황련 480, 부자 180, 황백, 육계, 인삼 각각 180을 섞어 만든 오매환(烏梅丸)은 회충구제, 궐증(厥證)으로 손발이 차고 토하며 배가 아픈 데, 오랜 이질 등에 쓴다.

달여서 1번에 3~6g씩 하루 3번 먹는다.

덜 익은 열매를 같은 양의 설탕과 함께 10배량의 소주에 담근 매실주는 식욕부진이 나 더위 먹었을 때의 치료에 효과가 좋다.

 

 

 

 

 

 

 

약초 경우에는 절대 과용하지 마시고

 

적은 양으 시작해서 조금씩 양을 늘려 가면서 복용하여 천천히

 

 몸을 치료하는 방법을 권해 드립니다.

 

 

 

 

 

 

'약초 보감'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늘타리  (0) 2016.06.03
수세미오이  (0) 2016.06.02
매화나무  (0) 2015.04.24
멍석딸기  (0) 2015.04.17
주목  (0) 2015.04.02
갯완두  (0) 2015.04.01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196 197 198 199 200 201 202 203 204 ··· 36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