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타리

 

 

가래를 삭이고 황달을 치료하는 풀 하늘타리

 

 

학명

 

Trichosanthes kirilowii Max.

 

다른 이름

 

대원과, 새박, 조과, 쥐참외, 하늘수박

 

생약명

 

과루(瓜蔞)- 익은 씨를 말린 것

과루근(瓜蔞根)- 생뿌리/ 천화분(天花紛)- 말린 뿌리

 

특징

 

박과. 여러해살이 덩굴풀. 들과 산기슭에서 길이 5m 정도 자란다.

잎은 어긋나고 손바닥 모양이다.

꽃은 암수딴그루로 7~8월에 노란색으로 피고 꽃자루에 1송이씩 달린다.

끝이 실처럼 길게 갈라진 흰색 꽃받침이 꽃처럼 보인다.

열매는 둥근 박과이고 10월에 주황색으로 익는다.

뿌리의 녹말은 식용한다.

 

 

 

 

 

《씨앗

 

채취시기와 이용부위

 

가을에 하늘타리의 익은 열매를 따서 껍질을 제거 하고 씨를 받아 햇볕에 말린다.

뿌리는 가을에 캐어 겉껍질을 벗겨버리고 잘게 썰어 햇볕에 말린다.

 

약성

 

맛은 달고 쓰며 성질은 차갑다.

 

효능

 

열매: 청열, 화담, 활장, 통변, 제습, 해독

- 해수, 기관지염, 변비, 유옹, 매독, 연주창, 옹종, 부스럼, 종기, 악창, 수은중독의 치료

뿌리: 청열, 생진, 소종, 배농

- 열사로 인한 상진, 소갈증, 폐열조해, 옹종창양, 종기의 치료

 

이용법

 

말린 약재를 1회 9~12 g씩 달여서 복용한다.

하늘타리씨 38g, 패모 19g, 반하 8g으로 만든 억담환은 끈적란 가래가 있는 기침하는 데와

 마른기침하는 데 쓴다.

1회에 5g씩 하루 3번 복용한다.

하늘타리뿌리, 인삼, 맥문동 각각 10g을 섞어 소갈병에 쓴다.

달여서 하루 3번에 나누어 복용한다.

하늘타리뿌리를 가루약 또는 달임약으로 소갈병에 쓴다.

가루약으로는 1회에 3~4g씩 하루 3번, 달임액으로는 12g을 하루 3번에 나누어 복용한다.

 

 

 

 

 

 

 

 

약초 경우에는 절대 과용하지 마시고

 

적은 양으 시작해서 조금씩 양을 늘려 가면서 복용하여 천천히

 

 몸을 치료하는 방법을 권해 드립니다.

 

 

 

 

 

'약초 보감'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당화  (0) 2016.06.06
꽈리  (0) 2016.06.04
하늘타리  (0) 2016.06.03
수세미오이  (0) 2016.06.02
매화나무  (0) 2015.04.24
멍석딸기  (0) 2015.04.17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75 76 77 78 79 80 81 82 83 ··· 169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