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졸참나무
    약초 보감 2014. 12. 19. 12:10
    반응형

     

     

    졸참나무

     

     

    Quercus derrata Thunb. ex Murray (참나무과 잎지는 큰키나무)

     

    별명

     

    굴밤나무, 가둑나무, 갈졸참나무, 소리나무, 황해속소리나무, 재잘나무, 당재잘나무, 재롱이, 재로리, 재리알, 재량나무, 침도로나무

     

    생약명

     

    상실(像實), 상실각(像實殼), 상목피(像木皮)

     

    유래

     

    봄에 산 중턱에 잎이 허옇고 가을에 길쪽하고 작은 도토리가 맺히는 나무들이 무리지어 자라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졸참나무다.

    도토리가 맺히는 참나무 중에 열매가 졸된 참나무라 하여 졸참나무라 부른다.

     

    특징

     

    높이 23m. 줄기가 돋게 자라며 생장속도가 빠르다.

    줄기껍질은 짙은 갈색이며, 세로로 굵고 깊게 갈라진다.

    가지는 위쪽으로 뻗으며, 아래 쪽에 난 가지는 옆으로 퍼지기도 한다.

    햇가지는 푸르며 털이 촘촘하다.

    잎은 갸름한 타원형으로 어긋나는데, 잎자루가 매우 짧고, 잎 끝이 뾰족하다.

    잎 앞면은 윤기가 나며, 뒷면은 허옇고 잔털이 있다.

    잎 가장자리에느 날카로운 물결 모양의 굵은 톱니가 있다.

    봄에 잎이 날 때는 허연빛이 도는 녹색이어서 멀리서도 눈에 띤다.

    꽃은 5월에 잎이 날 무렵 암꽃과 수꽃이 함께 핀다.

    암곷은 붉은 색의 작은 타원형으로 하늘을 향해 피는데, 꽃잎은 없고 붉은 꽃덮이 6장 속에 암술 3개가 들어

     있다.

    수꽃은 노란빛이 도는 녹색으로 피는데, 암꽃 아래쪽에 길게 드리워진 꽃대에 벼이삭처럼 아주 작은 꽃듷이

    층층이 뭉쳐 달린다.

    열매는 10월에 작고 길쭉한 타원형으로 여무는데, 위쪽에 작은 모자 같은 깍지가 덮여 있다.

    열매가 다익으면 갈색이 되며, 깍지에서 분리되어 땅에 떨어지고 그 자리에 싹이 나거나 다람쥐 같은 동물의 굴로 옮겨져 번식한다.

     

     

     

     

     

    유사종

     

    떡갈졸참나무, 떡신졸참나무, 갈졸참나무, 신갈졸참나무

     

    분포지

     

    산 중턱부터 산 위의 완만한 기슭이나 계곡가

    {개화기- 5월, 결실기- 10월, 채취기- 가을()열매, 수시로(줄기껍질)

     

    약용

     

    한방에서 껍질 벗긴 상실(像實), 열매껍질을 상실각(像實殼), 줄기껍질을 상목피(像木皮)라 한다.

    피를 멎게 하고, 위와 장이 튼튼해지며, 독을 풀어주는 효능이 있다.

    치질, 장출혈, 설사, 목 염증, 술독을 풀 때, 소화가 안 되고 설사할 때, 종기, 화상에 약으로 처방한다.

    열매 껍질, 줄기껍질은 햇빛에 말려 사용한다.

     

    이용법

     

    종기, 화상 아토피에는 줄기껍질 달인 물로 찜질한다.

    치질, 장출혈에는 말린 잎 5g을 가루로 내어 먹는다.

    코피에는 잎으로 생즙을 내어 마신다.

    소화가 안 되고 설사할 때, 소변이 잦고 몸이 자주 부을 때는 열매 10f에 물 700㎖를 붓고 달여서 마신다.

    목에 염증이 있을 때, 술독을 풀 때는 열매껍질 10g에 물 700㎖를 붓고 달여서 마신다.

     

    식용법

     

    녹말, 탄닌, 단백질, 사포닌, 아콘산, 당분을 함유한다.

    껍질 벗긴 열매를 물에 담가 떫은맛을 우려내고 말린 뒤 가루를 내어 묵을 쑤어 먹는다.

     

    주의

     

    상수리나무 등 도토리가 달리는 참나무의 열매나 줄기껍질을 대신 사영하기도 한다.

    몸에 열이 많은 사람이 많이 먹으면 변비가 생기고 혈액순환이 안 될 수 있으므로 적당량만 먹는다.

     

     

     

     

     

    약초 경우에는 절대 과용하지 마시고

     

    적은 양으 시작해서 조금씩 양을 늘려 가면서 복용하여 천천히

     

     몸을 치료하는 방법을 권해 드립니다.

     

     

     

     

     

    반응형

    '약초 보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잇꽃  (0) 2014.12.22
    왕벚나무  (0) 2014.12.20
    졸참나무  (0) 2014.12.19
    여우팥  (0) 2014.12.18
    큰고랭이  (0) 2014.12.17
    흑삼릉  (0) 2014.12.16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