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약초 보감

단백질, 비타민 B12 함량이 많은 어물 꽁치

단백질, 비타민 B12 함량이 많은 어물 꽁치

 

 

꽁치는 양 턱이 부리 모양으로 삐죽 나온 침어(針魚 )과에 속하는 바닷물고기이다.

 

몸빛은 등 쪽이 흑청색, 배 쪽이 은백색으로 매우 아름답다.

 

북부 태평양에서 많이 잡히고 비슷한 종류가 대서양 지중해에도 있는데 냉수성 어종으로 바닷물의 온도가 섭씨 15℃ 가량인 곳을 찾아다니며 산다.

 

꽁치는 가을철에 많이 나돌며 몸이 칼 모양으로 길기 때문에 추도어(秋刀魚), 추광어(秋光魚), 공어(公魚) 등으로 부르기도 한다.

 

꽁치는 계절에 따라 지질 함유량이 달라진다.

 

여름철에는 10% 정도, 10월 전후에는 20%로 생선 중에서 지질 함량이 가장 높은 편이다.

 

그 뒤 산란하여 12월쯤에는 5% 줄어들게 된다.

 

따라서 꽁치가 제일 맛있는 계절은 10월과 11월이다.

 

서리가 내려야 꽁치는 제맛이 난다는 말이 수긍이 간다.

 

꽁치는 영양도 풍부할 뿐만 아니라 값이 싸기 때문에 일발 시민들에게 애용되는 생선이다.

 

꽁치 효능

 

단백질의 함량도 20%가량으로 매우 많으며, 그 질이 아주 우수하기 때문에 가을의 스태미나 식품으로 꼽을만하다.

 

식품 중에서 필수 아미노산을 가장 이상적인 비율로 포함하고 있는 것이 달걀이다.

 

단백가라는 말은 달걀이 갖는 필수 아미노산을 백점으로 하고 다른 단백질의 우수성을 비교하는 값인데 꽁치의 단백가는 96이라는 우등 점수를 차지하고 있다.

 

또 꽁치의 붉은 살에는 비타민 B12가 많이 들어 있는 것이 특색이다.

 

이 비타민 B12는 빈혈과 관계가 있는 것이기 때문에 특히 한국 여성에게 많은 빈혈증에도 아주 좋은 식품이라고 할 수 있다.

 

꽁치의 배 언저리에는 비타민 B12와 철분이 많다.

 

비타민 B12는 혈액을 만들고 악성 빈혈을 예방하며, 성선(性腺)을 자극하고 갑상선의 기능을 좋게 해주기도 한다.

 

쇠고기나 돼지고기의 지질과는 달리 꽁치의 지질은 불포화 지방산이 많이 포함되어 있는 것이 특색이다.

 

이 불포화 지방산은 창자 안에서의 소화와 흡수가 잘 되기 때문에 일반 동물성 지질이 해롭다고 하는 사람에게도 좋다.

 

이렇게 꽁치는 다가오는 겨울철의 추위에 견딜 수 있는 저항력을 키울 영양분을 많이 가지고 있다.

 

얼굴이 창백하고 기운이 없는 사람, 여름 더위에 지친 사람, 감기에 잘 걸리는 사람은 꽁치의 배부분과 신선한 것이면 내장을 먹으면 큰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꽁치는 산성 식품이다.

 

그렇기 때문에 채소 같은 알칼리성 식품과 곁들여 먹도록 하여야 한다.

 

선도가 좋은 것은 내장째로 먹는 것이 좋은데 내장째로 구워 먹어도 맛에 별 이상이 없는 생선은 꽁치와 은어 정도로 알려져 있다.

 

꽁치는 소금구이가 일품이고 꽁치 간장조림, 통조림 등으로도 많이 먹게 된다.

 

꼬리 부분이 누런 것이 상품이며 수컷보다는 암컷이 맛이 좋다.

 

특이체질을 가진 사람이 먹으면 설사를 하거나 두드러기가 나는 경우가 있으므로 이러한 사람은 먹지 말아야 한다.

 

꽁치 성분

 

지질 8.7g, 칼슘 54mg, 인 234mg, 철 1.8mg

 

 

약초의 경우에는 절대 과용하지 마시고

적은 양으로 시작해서 조금씩 양을 늘려 가면서 복용하여 천천히

 몸을 치료하는 방법을 권해 드립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방문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