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백초

 

 

 

 

 

 

 

대소변을 잘 나오게 하고 종기를 치료하는 풀 삼백초

 

학명

 

Saurus chinensis Baill.

 

다른 이름

 

백화연(白花蓮). 삼점백

 

생약명

 

삼백초(三白草)- 꽃을 포함한 잎과 줄기를 말린 것

 

특징

 

삼백초과. 여러해살이풀. 개울가나 습지에서 키 50~100cm 자란다.

잎은 어긋나고 끝이 뾰족한 긴 타원형이며 위쪽 잎은 겉이 흰색이다.

꽃은 6~8월에 흰색으로 피고 줄기 끝에 작은 꽃이 모여 이삭 모양으로 달리며 꽃잎이 없다.

열매는 둥근 장과이고 8~9월에 익으며 씨는 각 실에 1개씩 들어 있다.

 

아하!

 

잎과 꽃과 뿌리줄기가 흰색이어서 '세(三;삼)  가지가 흰(白;백) 색인 풀'이라고 하여

'삼백초(三白草)'라고 한다.

 

 

 

 

 

 

 

채취시기와 이용부위

 

여름부터 가을까지 삼백초의 지상부를 꽃이 핀 채로 채취하여 햇볕에 말린다.

 

약성

 

맛은 쓰고 매우며 성질은 차갑다.

 

효능

 

습열, 청리, 해열, 이뇨, 거담, 건위, 소종, 소독, 해독

- 소변불리, 수종, 각기, 임질, 치질, 위장병, 간염, 황달, 습진, 옹종, 정독, 화상의 치료

 

이용법

 

말린 약재를 1회 4~6g씩 달이거나 가루내어 복용한다.

새풀로 즙을 내어 쓰기도 한다.

 

축농증에는 생잎을 콧구멍에 넣고 잔다.

하루에 한쪽 콧구멍씩 생잎을 30분 정도 넣었다가 코를 풀면 콧물과 핰께 나오며 코가 뚫린다.

 

치조농루에는 생잎을 소금물에 담갔다가 약간 으깨어 잇몸과 볼 사이에 끼워놓고 잔다.

 

뱀에 물린 상처나 종기에 생풀을 찧어 환부에 붙인다.

 

산나물 요리

 

봄에 어린 순을 채취하여 나물로 먹는다.

끓는 물에 살짝 데친 후 찬물에 헹구고 양념무침을 한다.

초여름에 줄기를 잘게 썰어 생채 그대로 양념에 버무려 먹는다.

김치를 담글 때도 넣는다.

 

주위

 

복용 후 구토를 일으킬 수 있으모로 주의해야 한다.

 

 

 

 

 

 

 

 

 

 

 

 

약초 경우에는 절대 과용하지 마시고

 

적은 양으 시작해서 조금씩 양을 늘려 가면서 복용하여 천천히

 

 몸을 치료하는 방법을 권해 드립니다.

 

 

 

 

 

 

'약초 보감'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환삼덩굴  (0) 2016.06.23
미나리  (0) 2016.06.09
삼백초  (0) 2016.06.08
수박  (0) 2016.06.07
옥수수  (0) 2016.06.07
해당화  (0) 2016.06.06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70 71 72 73 74 75 76 77 78 ··· 169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