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소에 곰팡이

 

 

 


효소에 핀 곰팡이

 

 

집에서 효소를 만들다 보면 가끔 곰팡이가 필 수도 있다.

 

흰 털이 나는 곰팡이가 주로 생기는데, 초기 관리를 제대료 해주지 못했기 때문에 생기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흰 털로 뒤덮인 곰팡이는 일명 뜸팡이라고도 하는 흰 곰팡이다.

 

과일로 효소를 만들 경우 특히 자주 나타나는 녀석이다.

 

이렇게 흰 곰팡이가 핀 효소를 보면 너무나 놀라 어쩔 줄 모르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

 

어렵게 만든 효소 발효액을 망쳤다고 생각하게도 된다.

 

효소 초보자들의 경우 실제로 발효액 전체를 버리는 일도 많다.

 

하지마 그럴 필요 없다.

 

그냥 건져내고 계속 발효를 진행하면 된다.

 

먹어도 무방하다.

 

흰 곰팡이는 재료가 공기와 접하는 부분에서 자주 생기며, 걸러내고 상당한 기간이 경관된 발효액에서도 생길 수 있다.

 

특히 감, 오디, 복분자 등 끈적입이 강한 과일을 이용하여 만드는 효소에서 자주 발견된다.

 

효소를 1차 발효시키는 과정이든 2차 발효와 숙성을 시키는 과정이든, 최소한 일주일에 한 번은 상태를 들여다보아야 한다.

 

그래야 초기에 흰 곰팡이를 제거할 수 있다.

 

이처럼 효소는 정성과 관심이 필요하다.

 

효소에 생기는 흰 곰팡이는 사실 메주, 고추장, 된장 등의 발효식품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녀석이다. 


곰팡이를 이용한 치즈는 오히려 귀한 대접을 받기도 한다.

 

집에서 만드는 효소 역시 발효식품이기 때문에 이런 흰 곰팡이가 생기는 것이다.

 

발견되면 즉시 떠 내고 계속 발효 숙성하면 된다.

 

반복하지만 곰팡이가 조금 피었다고 발효액을 몽땅 버릴 이유는 없다.

 

효소에는 흰 곰팡이 이외에도 푸른곰팡이 등 여러 종류가 생길 수 있는데 그 부분만 걷어내고 발효를

완료하면 된다.


 효소는 열에 약한으로 찬물에 먹는게 좋고, 발효가 끝나 효소는 냉장 보관이 좋다.)

(효소는 47도가 넘으면 완전히 사라진다.)

 

 

 

 

 

 

방문 감사합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뿌잉3

 

 



'효소만들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매실효소  (0) 2015.01.17
파프리카효소  (1) 2015.01.16
효소에 곰팡이  (3) 2015.01.15
늙은호박효소  (0) 2015.01.14
샐러리효소  (0) 2015.01.13
비트효소  (0) 2015.01.12
Trackback 0 Comment 3
  1. 산정기 2015.08.31 16:21 address edit & del reply

    평소에 궁금한 내용인데 많은 도움이 되네요 감사합니다

  2. 정규션 2015.09.23 03:05 address edit & del reply

    감사합니다

  3. 후후 2016.06.04 19:50 address edit & del reply

    감사합니당

prev 1 ··· 208 209 210 211 212 213 214 215 216 ··· 36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