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오징어.우수한 단백질이 풍부하다
    생활의 건강지혜 2020. 4. 22. 13:05
    반응형

     

    오징어 이야기

     

    오징어는 오징어과에 속하는 동물의 총칭으로 뼈오징어, 갑오징어, 살아오지 어, 왜 오징어 등이 있다.

     

    연체동물의 두족목(頭足目), 십각류(十脚類)에 속하는 동물인데, 열개의 다리가 붙은 곳에 머리가 숨겨져 있어 두족(頭足)이라고 한다.

     

    오징어를 한 명으로는 람어(纜魚), 묵어(墨魚), 오징어(烏賊魚) 등이 있다.

     

    먹물을 가지고 있어 묵어라고 하며, 바다 위에 둥둥 떠있다가 까마귀가 날다 쉬려고 앉으면 잡아먹는다고 해서 오징어라고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이 오징어가 전화되어 오징어로 된 듯하다.

     

    몸은 원추형으로 길이는 30~40cm가량이고 적갈색에 작은 반점이 많으며, 몸빛은 주위 환경에 따라 변하나 대체로 암갈색이고 죽은 것은 희게 된다.

     

    낙지와 비슷한데 두부는 크고 삼각형의 지느러미가 있으며 열 개의 다리 중 두 개는 뚜렷이 커서 먹이를 잡는데 이용한다.

     

    이 발을 촉각이라고도 하는데, 말하자면 오징어의 손이라고도 말할 수 있다.

     

    흔히 사람들이 머리하고 착각하고 있는 삼각형의 지느러미는 헤엄칠 때 방향타의 역할을 하는 것이다.

     

    난류에 무리로 살고, 어린 물고기와 새우 등을 잡아먹는다.

     

    봄과 여름에 한천질로 싸인 30~40개씩의 알덩어리를 해초에 산란한다.

     

    오징어는 표면에다 칼집을 얇게 내어 끓는 물에 살짝 데쳐서 초고추장에 찍어 먹으면 담백한 맛이 아주 좋다.

     

    찝찔하고 쫄깃쫄깃한 마른오징어는 소주잔을 기울일 때 가장 손쉬운 서민적인 안주이다.

     

    오징어는 우수한 단백질이 듬뿍 들어 있어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것보다 영양가가 높다.

     

    마른오징어의 단백질은 쇠고기 단백질의 3배 이상이나 들어 있으며 단백징의 영양가가 식육이나 생선에 비해 뒤지지 않는다.

     

    단백질의 영양 가치를 숫자로 나타내는 단백가(프로테인 스코어)로 보면 오징어는 83이다.

     

    대개 단백가가 70 이상이면 양질의 단백질이라 생각할 수 있다.

     

    오징어의 단백질은 영양적으로 좋은 것이며 우리가 주식으로 하고 있는 쌀이나 밀가루 등의 곡류 단백질에 적은 라이신이나 트레오닌, 트립토판 등 중요한 아미노산이 많다.

     

    회분의 조성으로 보아 인산의 함량이 지나치게 많아 강한 산성 식품이므로 알칼리성인 채소를 곁들여 먹어야 한다.

     

    오징어는 위산과다증이 있거나 소화불량인 사람 또는 위궤양, 십이지장궤양이 있는 사람은 삼가는 것이 좋다.

     

    오징어의 단백질은 그 조직이 다른 생선이나 고시류에 비하여 서로 교차되고 직각으로 얽혀 있어 열을 가하면 즉시 오그라드는 것이 특징이다.

     

    마른오징어는 조금만 보관이 소홀하면 그 독특한 냄새가 고약해진다.

     

    오징어가 가장 맛있는 시기는 가을이다.

     

    탄력이 없고 몸이 퍼져 있는 것은 묵은 것이다.

     

    울릉도 마른오징어가 좋다는 것은 빛깔이 노랗고 살이 두터워 맛이 좋기 때문이다.

     

    갑오징어의 뼈는 지혈 작용이 있으며, 최근에는 잉꼬의 먹이로 수출되고 있다.

     

    마른오징어 성분

     

    단백질 67.8g, 지질 6.9g 회분 5.6g 칼슘 252mg, 인 821mg, 철 2.8mg

     

     

    약초의 경우에는 절대 과용하지 마시고

    적은 양으로 시작해서 조금씩 양을 늘려 가면서 복용하여 천천히

     몸을 치료하는 방법을 권해 드립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 48

    • 이전 댓글 더보기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