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분자

 

 

 

정력을 강하게 하고 눈을 밝게 하는 나무 복분자딸기

 

학명

 

Rubus coreanus Miquel

 

다른 이름

 

곰딸, 곰의딸

 

생약명

 

복분자(覆盆子)- 덜 익은 열매를 말린 것

 

특징

 

장미과. 갈잎 떨기나무. 산기슭의 양지에서 높이 3m 정도 자란다.

잎은 어긋나고 깃꼴겹잎이며, 작은잎은 타원형이고 가장자리에 예리한 톱니가 있다.

꽃은 5~6월에 흰색이나 연홍색으로 피고 가지 끝에 산방화서로 달린다.

열매는 반달 모양의 복과이고 7~8월에 검은색으로 익는다.

열매를 식용한다.

 

 

 

 

 

채취시기와 이용부위

 

초여름에 복분자딸기나 덩굴딸기, 섬딸기, 나무딸기, 붉은가시딸기, 거지딸기, 가시복분자딸기의 덜

익은 푸른 열매를 따서 햇볕에 말린다.

 

약성

 

맛은 달고 시며 성질은 조금 따뜻하다.

 

효능

 

자양, 강장, 강정, 축뇨, 명목

- 신체허약, 양기부족, 음위, 유정, 빈뇨, 야뇨, 시력 약화, 목음의 치료

 

이용법

 

말린 약재를 1회 2~4g씩 달이거나 가루내어 복용한다.

 

말린 열매를 1회 5~6g씩 달여서 자궁출혈에 쓴다.

하루에 2~3회씩 5~6일 복용한다.

 

복분자 40g, 형삼 40g, 녹두 1/2컵을 달여 화장독이 올랐을 때 쓴다.

달인 물을 자주 환부에 바르거나 얼굴을 씻는다.

 

빈뇨에는 복분자와 익지인을 섞고, 양위증(陽萎症)에는 복분자에 파고지(개암풀씨)를 섞어서 쓴다.

 

복분자, 파고지, 상표초(사마귀알집) 각각 10g을 섞어 야뇨증 빛 빈뇨에 쓴다.

달여서 하루 3번 복용한다.

 

복분자를 술에 잠시 담갔다가 건져내어 약한 불에 말린 것을 가루내어 음위증에 쓴다.

매일 아침 8~12g 물로 복용한다.

 

아하!

 

열매를 먹고 방뇨하면 요강단지(盆;분)가 뒤집어질 (覆;복) 정도로 오줌발이 세진다고 하여

‘복분자(覆盆子)딸기’ 라는 이름이 붙었다.

 

 

 

 

 

 

 

 

 

 

약초 경우에는 절대 과용하지 마시고

 

적은 양으 시작해서 조금씩 양을 늘려 가면서 복용하여 천천히

 

 몸을 치료하는 방법을 권해 드립니다.

 

 

 

 

 

 

'약초 보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하  (0) 2016.07.06
  (0) 2016.07.05
복분자  (0) 2016.07.03
앵두나무  (0) 2016.07.02
알로에  (0) 2016.07.01
메꽃  (0) 2016.06.30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150 151 152 153 154 155 156 157 158 ··· 364 next